Now loading.
Please wait.

menu

NEWS

HomeNews
HomeNews

제목

환율 후폭풍, 내리기만 하던 전자제품가 요동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8-09-08

 

where can you buy the abortion pill

buy the abortion pill online

prednisolone

prednisolon open

amlodipin

amlodipine click

prednisolon bivirkninger hund

prednisolon

generico cialis prezzo

pillola cialis prezzo
최근 환율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내리기만 하던 PC·TV·프린터 등 전자제품 가격이 덩달아 오르는 ‘후폭풍’을 맞고 있다.

 주요 전자 제조업체는 환율로 오른 원자재 비용을 지난달 말부터 원가에 반영, 제품 가격이 최고 10%까지 올랐다. 또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외국계 업체도 환율을 이유로 제품 가격을 소리 소문 없이 인상하고 있다.

 PC업체들은 지난달 새 플랫폼 ‘센트리노2(몬테비나)’를 출시하면서 노트북PC 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센트리노2 노트북PC 신제품은 삼성과 LG전자를 포함해 제조사별로 기존 동급 제품과 비교했을 때 최소 4%에서 많게는 10% 이상 가격이 올랐다”고 말했다.

 센트리노2 노트북은 평균 가격이 150만원에 이르는 프리미엄 제품이어서 최고 15만원까지 인상된 셈이다. 이는 센트리노2가 CPU·그래픽 칩 모든 면에서 고사양 제품이라는 측면도 있지만 원자재 가격 폭등과 환율 상승 등을 반영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택근 한국후지쯔 이사는 “이전 제품인 ‘센트리노 듀오’나 ‘프로(산타로사)’ 노트북PC와 비교했을 때, 같은 범위의 제품 가격이 평균 5만원 정도 오른 게 사실”이라며 “제품을 구입할 때 달러로 결제하는 수입업체뿐 아니라 국내업체도 환율에 따른 원자재 인상분을 불가피하게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추락하던 프린터와 소모품 가격도 요동치고 있다. 특히 소모품 가격이 크게 올랐다. HP·캐논·엡손 등 주요 프린터 업체는 지난달 토너와 잉크 등 소모품 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HP는 잉크·토너 전체 소모품 가격을 이전과 비교해 5% 정도 인상했다. 캐논과 엡손도 평균 5∼6% 가격을 올렸다. 캐논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프린터 등 하드웨어 본체 가격은 일부 부품을 국내에서 조달해 가격 압박 부담이 덜하지만 전량을 수입에 의존하는 소모품은 환율에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아직은 하드웨어 가격 인상 계획이 없지만 지금처럼 환율이 진정되지 않으면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삼성과 LG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이 내부 원가 절감으로 감수할 수 있는 수준을 벗어났다는 판단 아래 생활 가전 가격도 고려 중이어서 IT 제품에서 시작된 제품 가격 인상이 전체 전자제품으로 확산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