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loading.
Please wait.

menu

NEWS

HomeNews
HomeNews

제목

PC리스, 문제점 많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8-09-03

 

generico cialis

tadalafil generico doc click here

claritin and pregnancy test

claritin and pregnancy

cialis cena heureka

cialis dr max click here

abortion clinics in nashville tn

go buy abortion pill click

abortion clinics in nashville tn

go buy abortion pill click
PC게임방의 일정 비용을 내고 임시로 빌려 사용하는 리스PC의 문제점이 제기 되고 있다.

초기 구매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적은 관리 비용으로 매력적이었던 리스PC가 이용자들을 옭아 메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PC방의 경우 PC 교체주기가 짧아 리스PC나 렌탈PC를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하지만 이에 따른 AS나 문제점 있는 PC의 대책에는 미흡한 업체들이 많다는 PC게임방 운영 업자들의 불만이 올라오고 있는 것.

영등포에 PC방을 운영하는 정모씨는 얼마 전 H사의 리스PC 제품의 그래픽카드가 문제가 생겨 AS를 의뢰했었다. 정씨는 콜센터에 전화접수를 하는 동안에도 번거로움이 많았다. 중국인과 같은 억양의 연변 말투의 콜센터직원은 정씨가 PC시리얼 번호와 모델 기종을 말해줘도 잘 알아듣지 못해 오랜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

다음날 AS담당자가 찾아왔다. 그런데 AS 담당자는 그래픽카드가 아닌 메인보드를 들고 오는 등 문제점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 다시 고장 난 원점으로 돌아간 것. AS담당자는 업체 센터로부터 PC의 문제점에 대해 잘못 통보를 받은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일단 한번 방문했으니 자의적으로 다시 올 수 없으며, AS를 재접수해야 다시 방문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정씨는 H사 AS콜센터에 다시 접수를 의뢰했다. 하지만 부품이 지연된다는 말만 전할 뿐 센터직원이 방문하는데 어느 정도 기간이 걸리는 것인지 PC문제점에 대한 설명은 전혀 없었다.

결국 정씨는 20일동안 문제가 생겼던 PC로는 영업을 할 수가 없었다. 20일 뒤 그래픽카드를 들고 AS담당자가 왔지만 이미 기분은 상할 데로 상해버렸다. 게다가 그동안 영업을 하지 못했던 PC에 대한 손실비용에 대해서도 방문 직원은 책임이 없으니 AS콜센터에 전화를 해보라며 퉁명스러운 말 뿐이었다. 또한 이러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개인적인 연락처는 줄 수 없다는 것이다.

만족스러운 AS를 받지 못했던 정씨를 더욱 화나게 했던 것은 중국 억양의 연변 말투의 콜센터직원이 AS만족도전화가 올 때는 ‘만족했다’라고 말해달라고 강요까지 하더라는 것이다.

정씨의 PC방에서는 일주일에 한번 이상은 그래픽카드와 파워서플라이가 문제가 생겨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하지만 1년 계약이 묶여있어 팔수도 없고 계약을 해지할 경우 상당한 위약금을 배상해줘야 하는 등 손실이 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실정이다.

때문에 정씨의 리스PC는 올 4월에 계약한 PC기 때문에 남은 6개월 이상을 AS문제로 골치를 섞어야만 한다. 이러한 문제점이 있지만 리스업체는 계약기간동안 꼬박꼬박 대여비용을 챙기고 있다. 문제 많은 PC로 열심이 운영해서 PC리스 운영업체에게 돈 갖다 바치는 꼴이 돼 버린 것이다.

물론 리스PC를 대행하는 업체 중에 PC의 문제점이 생겼을 때 문제점을 바로 해결해주거나 2~3일 영업에 지장이 생길 경우 대체PC를 보내주기도 한다.

하지만 모든 업체가 AS에 철저한 것은 아니다.
전문가들은 리스PC를 사용할 계획이라면 충분히 시간을 가지고 업체별로 장단점을 파악하는 등 준비된 상태에서 운영하기를 권장한다.